인기검색어 : 아기.. , 텐트 , 화장.. , , 친환..
기사마당 HOT NEWS
BMW 화재사고 해당 모델 안전 확보될 때 까지 즉각 만패 중단하라!
2018/08/24 10:26 입력 | 2018/08/24 10:28 수정
첨부파일 BMW화재사태에 대한 보도자료.hwp  

성 명 서

 

해당 모델 안전 확보될 때까지 즉각 판매 중단하라!!

 

녹색소비자연대, BMW 화재사고 소비자단체소송 추진

 

BMW는 자체 조사·테스트한 내부검토 자료 모두 공개해야

 

국토교통부는 자동차 리콜제도 개선에 적극 나서야

 

소비자원은 BMW에 자료 및 정보제공 요청권 행사해야

 


올 들어 지난 15일까지 BMW 차량 40대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비자 안전을 위협하는 것은 물론 재산상 손해까지 입히고 있다.

이처럼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심각한 자동차 화재사고가 유독 한국에서만 잇따라 일어나고 있는데도, BMW는 화재발생 원인에 대해 납득할 수 있는 설명을 내놓지 않은 채 소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녹색소비자연대는 BMW가 정확한 화재발생 원인을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 EGR(배기가스재순환장치) 부품문제 때문인지, 소프트웨어 문제인지, 아니면 또 다른 문제가 원인인지 소비자들이 납득할 수 있는 해명을 해야 한다.


BMWEGR 개선품에 대한 개선 전과 개선 후의 구체적인 내용을 소비자들에게 공표하고, 상세히 설명해야 한다.

잇단 화재사고와 관련해 자체적으로 조사하고 테스트한 내부검토 자료도 있는 그대로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

소비자 피해 보상과 관련해서도 막연히 신차 교환만 언급하지 말고 구체적인 교환에 따른 보상기준을 밝힐 것을 요구한다.

특히 BMW는 이번 화재사건이 마무리 될 때까지 소비자의 안전 확보를 위해 리콜 대상 차량에 대해 즉각 판매중지를 해야 할 것이다.

올해 초부터 운전자의 생명을 위협하는 화재사고가 잇따르는데도 주무당국으로서 미온적 대응으로 일관해 온 국토교통부는 국민의 소비자 권익을 조금이라도 생각하는 우리 정부인지 의구심을 갖도록 무책임한 행태를 보였다.


국토교통부는 엄청난 차량 안전사고가 전국적으로 일어나는데도 관망만 하다가 뒤늦게 부랴부랴 BMW에 화재 관련 기술 분석 자료를 요청하였으나 자료 제출을 거부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강제 리콜조치를 해야 하는 상황인데도 국토교통부는 무슨 이유에서인지 리콜 명령을 내리지 못했고, 차량 화재가 잇따르자 BMW가 마지못해 자발적으로 리콜을 실시하겠다는 발표를 하였다.


자동차 제조업체 감독기관과 한국 소비자를 무시하는 못된 행태에 적절한 조치를 하지 못한 국토교통부는 일파만파로 화재사고가 끊이지 않자 극단적인 조치로 볼 수 있는 운행정지 명령을 뒤늦게 내렸다. 결국 국토교통부는 늦장 대응으로 소비자 피해를 키운 책임을 면하기 어렵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자동차 리콜(제작결함시정)제도 개선에 적극 나서야 한다. 이뿐 아니라 리콜 등은 국토교통부, 배기가스 등은 환경부, 연비 등은 산업통상자원부 등 여러 부처에 흩어져 있는 자동차 업무를 통합하여 종합적으로 컨트롤하는 부서를 만드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특히 자동차의 경우 무엇보다 운전자의 안전 확보가 중요한 만큼, 국토교통부한국교통안전공단자동차안전연구원의 다단계 구조로 업무의 비효율을 초래하는 조직을 통폐합해 독립적인 자동차 전문기관을 신설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을 제안한다.

 


소비자를 대변하는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사태에 대해 침묵할 것이 아니라 자료 및 정보제공을 적극적으로 요청하여야 하고, 피해보상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피해구제 및 집단분쟁조정 등을 통해 방황하는 자동차 소비자의 권익을 보호해야 한다.

 


녹색소비자연대는 화재사고 여파로 운행정지와 심리적 불안 등의 피해를 입은 BMW 리콜 대상 차량 소비자들의 손해배상을 위해 김재철 변호사(녹소연 이사)와 함께 소비자단체소송을 진행할 것이다. 이를 위해 󰡐BMW 리콜차량 피해 고발상담 창구󰡑(상담 전용전화 02-3273-9445, 녹소연 대표전화 3273-7117)를 만들어 소송에 참여할 원고를 모집하기로 하였다.

 


취재 문의 : 녹색소비자연대 김종훈 정책위원(010-2479-5735)

소송 문의 : 녹색소비자연대 김재철 변호사(010-3710-4077)

이전페이지 | 위로